양호석 엄청난 근육으로 차오름 폭행? "문신하고 깡패들과 어울려"

홍은비 | 기사입력 2019/07/09 [14:03]

양호석 엄청난 근육으로 차오름 폭행? "문신하고 깡패들과 어울려"

홍은비 | 입력 : 2019/07/09 [14:03]

▲ sns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차오름(28)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30)이 1심 재판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9일 오전 열린 첫 공판 기일에서 양호석 측은 “차오름이 술집 여종업원에게 과하고 무례하게 굴었다”며 “먼저 술자리에서 욕을 하고 나에게 반말을 한 것이 폭행의 원인”이라고 이야기했다.

지난 4월 23일 오전 5시40분쯤 양호석은 서울 강남에 있는 한 술집에서 말다툼하다 차오름의 뺨을 때리고, 주점 밖으로 끌고 나와 폭행해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가지고 있다.

이어 양호석 측은 “10년 동안 차오름에게 밥을 사주고, 재워주며 좋은 길로 끌어주려고 노력했다”며 “본격적으로 운동을 하면서 차오름과 1~2년 멀어진 사이 차오름이 몸에 문신을 하고 깡패들과 어울려 속상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그는 “차오름이 지방에서 피겨스케이팅 관련 일을 한다고 해 이사비용을 줬으나, 이사를 하지 않아서 감정이 많이 쌓여있었다”며 “10년 된 형에게 ’더해보라’면서 덤벼들었다. 만약 때리지 않았다면 내가 동생에게 맞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변 부장판사는 다음달 29일 공판기일을 한 번 더 열고 양씨와 피해자의 합의사항을 한번 더 들어볼 예정이다.

차오름은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이며 양씨는 한국인 최초로 머슬마니아 세계대회에서 2연패를 달성한 보디빌더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