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기아대책, 소외계층 청소년 1,400명에 교육비 7억원 전달

김재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7/11 [09:31]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기아대책, 소외계층 청소년 1,400명에 교육비 7억원 전달

김재석 기자 | 입력 : 2019/07/11 [09:31]

▲     © 김재석 기자



[뉴스브라이트=김재석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공동위원장 : 신용길 생명보험협회 회장, 이경룡 서강대 명예교수)와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회장 : 유원식)은 국가차원에서 지원받는 교복 및 급식비 이외에 특성화 교육 및 특기적성 등의 교육비 지원이 필요한 중·고등학생 1,400명을 선정해 교육비 7억원을 지원하였다.
 
양 기관은 어려운 가정형편에도 불구하고, 청소년들이 학업을 수행하고, 미래의 꿈을 펼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자, 지난해에 이어 금년에도 교육비 지원사업을 실시하였으며, 지난 4~6월 전국 시도 교육청의 협조를 받아 중·고등학교와 지역아동센터 등 사회복지기관을 대상으로 모집하였다.
 
기초수급, 한부모, 차상위 계층이거나 건강보험료 기준 중위소득 100% 미만에 해당하는 중·고등학생이 지원대상이며,  지원신청자 중 1,400명 (중학생 800명, 고등학생 600명)을 선정하여 1인당 50만원의 교육비를 7월 10일 지급하였다. 
 
지원된 교육비는 교복, 급식비, 교재비 외에도 학용품 및 예체능 장비 구입비 등 교육과 관련된 분야에 폭넓게 사용할 수 있어 현장에서는 교육비 지원이 청소년들의 학업활동 뿐만 아니라, 장래의 꿈을 준비하는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선발된 학생 중 김수아 양(가명, 13세)은 “태권도에 재능을 보여 체육중학교에 진학하려 했지만, 경제적 어려움으로 일반 중학교에 진학한 뒤 학원 강습과 개인연습을 통해 꿈을 키워나가고 있다”며 “장학금을 강습비와 심사비 등 대회 출전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고등학생 511명에 1인당 80만원, 중학생 497명에 1인당 40만원을 지원한 바 있으며, 금년도에는 지원인원을 확대(1,008명→1,400명) 하였다. 
 
한편, 양 기관은 7월부터 아동양육시설 및 그룹홈, 지역아동센터 등 소속아동 10,000명을 대상으로 실손보험 또는 치과·골절 보험을 지원하는 총 10억원 규모의 ‘아동 성장기 필요 보장보험 가입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지난해에는 9,663명을 대상으로 실손보험 가입을 지원하였으며, 금년도에는 실손보험 외에 치과·골절보험 상품을 추가하여 아동들이 보장니드에 따라 선택하여 가입할 수 있도록 하였다. 
 
아동양육시설 및 그룹홈, 지역아동센터 등 기관 단위로 신청이 가능하며, 신청은 오는 7월 17일까지 기아대책 교육플러스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동 사업은 양 기관이 지난 1월 31일 연간 30억원 규모의 기부약정을 체결하고 진행하는 ‘소외계층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양 기관은 아동, 청소년, 장애인, 고령층 등 약 14,030명 지원을 목표로 각 계층에 맞는 맞춤형 복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