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안면마비 원인이? 아버지는 뇌졸증 후유증 "3년째 투병 중"

홍은비 | 기사입력 2019/09/18 [15:11]

전진 안면마비 원인이? 아버지는 뇌졸증 후유증 "3년째 투병 중"

홍은비 | 입력 : 2019/09/18 [15:11]

▲ MBN 방송화면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신화 전진이 3년간 공백기를 가진 이유를 공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에서는 김수미와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프로젝트 앨범 데뷔무대를 가지려고 안무연습을 했다.

이어 신화 전진이 일일 댄스 선생님으로 깜짝 등장했다.

김수미는 전진에게 한동안 TV에서 안 보였던 이유를 물었으며 전진은 “할머니가 몇 년 전 돌아가신 후 큰 충격을 받았다”며 “(안면마비로) 웃을 수가 없어서 몇 년을 쉬다가, 요즘은 다시 이겨내 열심히 방송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수미는 "할머니는 연세가 되시지 않나. `곧 돌아가시겠구나` 하고 마음의 준비를 해도 충격이 크냐"고 물었으며 전진은 “엄마가 없어서 할머니 손에 자랐다. 엄마나 다름없는 할머니의 부재로 상심이 컸다. ‘결혼해서 잘 사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데 삶의 목표마저 없어졌던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신화 전진의 부친이자 가수 찰리박(본명 박영철)은 척추협착증및 뇌졸중 후유증으로 3년째 투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