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태풍 '미탁'으로 피해 입은 지역 빠른 복구 위해 성금 20억원 지원

김재석 기자 | 기사입력 2019/10/08 [14:16]

삼성, 태풍 '미탁'으로 피해 입은 지역 빠른 복구 위해 성금 20억원 지원

김재석 기자 | 입력 : 2019/10/08 [14:16]

▲ 경북 영덕군 강구면을 방문한 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전문장비를 활용해 토사가 유입된 에어컨 실외기를 세척하고 있다.     © 김재석 기자



[뉴스브라이트=김재석 기자] 삼성이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빠른 복구를 위해 성금 20억원을 지원한다.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삼성디스플레이 등 8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될 성금은 피해 지역 주민과 해당 지역 복구에 쓰일 예정이다.
 
이에 앞서 에스원과 삼성물산은 담요와 생활용품 등으로 구성된 1100여개의 구호키트를 지원했고, 앞으로도 필요한 수량만큼 추가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삼성전자서비스는 침수 전자제품 무상 점검과 세척 서비스를 진행하고, 삼성카드는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카드 이용금액 청구 유예, 카드 대출금리 할인 등 특별금융지원을 실시한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