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람상조 회장 장남 구속..마약 밀반입 의심

이희선 기자 | 기사입력 2019/11/15 [13:32]

보람상조 회장 장남 구속..마약 밀반입 의심

이희선 기자 | 입력 : 2019/11/15 [13:32]

▲ 보람상조 광고     © 이희선 기자


[뉴스브라이트=이희선 기자] 보람상조 최철홍 회장의 장남이 마약 밀수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SBS 보도에 따르면 수원지법 및 수원지검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8월 구속기소된 최모 씨 등 3명의 재판 중이다.

최 씨 등은 지난 8월 해외 우편을 통해 미국에서 코카인과 엑스터시, 케타민 등을 밀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재판을 받는 최 씨는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보람상조그룹 지주회사인 보람상조개발 2대주주로 지분 14.5%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보람상조 그룹 최철홍 회장이 회삿돈 301억 원을 빼돌렸다 2011년 대법원에서 징역 3년의 확정판결을 받은 적이 있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이희선 부국장/기자 aha080@gmail.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