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11월 19일 '겨울이 성큼' 서울·경기 첫눈..출근길 한파

이희선 기자 | 기사입력 2019/11/19 [00:48]

[오늘날씨] 11월 19일 '겨울이 성큼' 서울·경기 첫눈..출근길 한파

이희선 기자 | 입력 : 2019/11/19 [00:48]

▲ 레이더 영상(18일 18시 40분 현재) 기상청 제공     © 이희선 기자


[뉴스브라이트=이희선 기자] [날씨] 오늘(19일) 출근길 강추위…밤부터 서울·경기 등 첫눈

 

현재,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해기차에 의해 만들어진 눈 구름대의 영향으로 경기만 도서지역 및 서울과 인천, 경기도 서쪽 지역(수원, 화성, 평택 등)에 약한 눈이 내리거나 산발적으로 날리는 곳이 있다. 오늘(19일) 새벽(03시)까지 경기남부(수원, 오산, 화성, 평택, 안성)에는 눈이 조금 쌓이는 곳이 있겠다.

 

우리나라 북서쪽 대기 하층(1.5km 내외)에서 영하 5도 이하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해수면온도 15~16도인 서해상으로 남하하면서 해기차(해수면과 공기의 온도차, 20도 이상)에 의해 만들어진 구름대가 서해안으로 유입되면서, 오늘(19일) 새벽(06시) 까지 경기남부와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산지는 눈 또는 비가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한편, 상대적으로 약한 구름대가 유입되는 서울과 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에는 오늘(19일) 새벽(06시)까지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으나, 기온이 낮고 지형의 영향을 받는 일부 지역에서는 눈이 조금 쌓이는 곳도 있겠다.

 

오늘(19일) 아침 최저기온은 -7~7도(오늘 3~15도, 평년 -4~6도), 낮 최고기온은 3~11도(평년 8~15도)가 되겠다. 내일(20일) 아침 최저기온은 -9~4도(평년 -4~6도), 낮 최고기온은 5~12도(평년 8~15도)가 되겠다.

 

어제(18일) 밤(21시)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추워지겠다.

 

특히, 중부지방에는 오늘(19일) 아침기온이 어제(18일)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한파특보가 발표되었다.

오늘(19일)까지 해안과 강원산지에는 바람이 35~60km/h(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30~45km/h(8~12m/s)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오늘(19일)까지 대부분 해상(동해먼바다와 제주도남쪽먼바다는 내일(20일)까지)에 바람이 35~65km/h(10~18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5m로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가 당부된다.

이희선 부국장/기자 aha080@gmail.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