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 KPGA 신임 회장, 신년 시무식 후 4년 임기 시작. 최경주 부회장 임명

유동완 기자 | 기사입력 2020/01/03 [18:16]

구자철 KPGA 신임 회장, 신년 시무식 후 4년 임기 시작. 최경주 부회장 임명

유동완 기자 | 입력 : 2020/01/03 [18:16]
[뉴스브라이트=유동완 기자]

▲ 2020년 KPGA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밝히는 구자철 회장
사진=KPGA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제18대 구자철 회장이 신년 시무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4년 임기를 시작했다.


구자철 회장은 3일 경기 성남시 KPGA 빌딩에서 진행된 시무식을 통해 “지금껏 열심히 해온 것처럼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한국프로골프가 재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자”라며 힘찬 출발을 다짐했다.


지난해 11월 만장일치로 당선된 구자철 회장은 “KPGA 코리안투어의 중흥을 위해 선순환의 모멘텀을 빨리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모두 힘을 모아 좋은 결실을 맺는 원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구자철 회장은 KPGA 상근부회장으로 삼성생명 CFO(최고재무관리자) 출신 한종윤(62)씨를 임명했다. 한종윤씨는 한국프로골프투어 대표이사에도 선임돼 KPGA 사무국을 주도적으로 이끌게 됐다.


이어,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낸 강병규(66), KPGA 회원인 한연희(60) 전 국가대표 감독과 PGA투어에서 활동하는 최경주(50) 그리고 남영우(47)를 부회장으로 임명했다.


골프 꿈나무들과 함께 중국에서 전지훈련 중인 최경주는 오는 15일 한국으로 들어와 부회장 수락 여부를 확정 지을 예정이다.

유동완 기자 golfyoo@sundog.kr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