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혁 논란 이유는? '연예인병 논란'

오원상 | 기사입력 2020/05/14 [10:20]

이진혁 논란 이유는? '연예인병 논란'

오원상 | 입력 : 2020/05/14 [10:20]

▲     © 이진혁 인스타그램


[뉴스브라이트=오원상]가수 이진혁이 대두되고 있다.

앞서 배우 김슬기와 문가영은 지난달 30일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에 이진혁이 방송을 시청하며 댓글을 달았고, 방송을 마무리하면서 김슬기가 "자기야, 이따 봐"라고 인사했다. 극중 커플 역할인 두 사람이기 때문에 "자기야"라는 호칭에 큰 문제가 없지만, 일부 팬들이 불쾌한 심정을 드러내며 김슬기를 향해 악플을 쏟아냈다. 

이때 한 팬이 “슈스(슈퍼스타)가 그런 거에 신경쓰면 피곤하다”라고 댓글을 남겼고, 그는 해당 댓글을 직접 읽으며 인정한다는 뉘앙스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진혁이 김슬기만의 문제로 치부하고, ‘슈스’ 댓글을 인정한 점을 짚으며 그가 연예인병에 걸린 것 아니냐고 지적해 논란이 됐다.


해당 사건이 논란이 되자 이진혁은 지난 13일 늦은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시청자 여러분의 많은 사랑 속에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이 종영했다. 먼저 감사 인사를 드리기에 앞서 내 부족한 언행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부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려고 한다”라는 손편지를 게재했다.


그는 “지난 라이브 방송에서 보여준 내 행동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 내 라이브 방송을 보고 불편함을 느꼈을 드라마 관계자 여러분과 드라마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 전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슬기에게도 사과를 전했다. 이진혁은 “배려가 부족했던 내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입었을 김슬기와 드라마 관계자 및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또한 “팬 여러분께서 해주신 말씀들 마음속 깊이 새겨 앞으로의 활동에 있어 여러분께 다시는 실망감을 드리지 않는 이진혁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이진혁은 이와 관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안 좋게 생각하시는 분들은 안 좋게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저는 그때 인스타 라이브를 보러 들어가고, 아마 댓글을 세 개 썼을 것"이라며 "그러고 이제 촬영하러 간다고 해서 (방송에서) 나왔다. 전 그 장면을 못 봤다"라며 김슬기의 발언을 듣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이진혁이 김슬기에게 사과를 받고, 이에 대해 '넘어가기로 했다'고 언급한 점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