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범 집행 유예

오원상 | 기사입력 2020/05/22 [09:58]

최종범 집행 유예

오원상 | 입력 : 2020/05/22 [09:58]

▲     © 인스타그램


[뉴스브라이트=오원상]최종범이 대두되고 있다.

故 구하라를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최종범. 이에 故 구하라의 친오빠가 최종범에게 엄벌을 내려달라며 호소했다. 


지난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1부는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상해, 협박 등 혐의로 기소된 최종범의 항소심 1차 공판을 열었다. 재판에서 피해자 유족으로 참석한 구씨 오빠는 동생이 (숨지기 전) 1심 판결에 대해 너무 억울해하고 분하게 생각했고, 나는 그 모습을 지켜봤다"며 "'n번방 사건'도 협박 때문에 일이 커졌다. 여성 입장에서는 평생 씻지 못할 트라우마가 될 것이라 생각하고, (동생이) 유명 연예인이다 보니 민감한 상황 속에 협박을 받아 많이 힘들어했다"고 말했다. 


이날 재판에서 최씨는 1심 유죄 선고에 대해 죄를 인정한다며 최후 진술에서 "2년 동안 많은 것을 느끼고 반성했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이 사건과 관련된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고 옳고 그른 것을 판결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고인이나 고인의 유족에 대해 사과 하지 않았다.


최종범은 피해자 동의없이 불법촬영을 한 것은 맞으나 유포하거나 제보하지 않았으며 이를 이용해 금품을 요구하거나 피해자로 하여금 성적 수치심을 갖게 한 것이 아니다라며 무죄로 본 것. 이에 검찰과 최종범 측은 모두 항소장을 제출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