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트 댓글 기능 없앤다...악플러들 이제 어디로 가나

오원상 | 기사입력 2020/06/30 [08:45]

네이트 댓글 기능 없앤다...악플러들 이제 어디로 가나

오원상 | 입력 : 2020/06/30 [08:45]

▲ 네이트     © 오원상

[뉴스브라이트=오원상]네이버와 카카오가 연애뉴스 댓글기능을 없앤 가운데 네이트도 댓글기능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네이트는 "연예 뉴스의 댓글이 방송 프로그램이나 연예인을 응원하는 순기능 외에 역기능에 대한 우려를 말씀해주시는 사용자의 의견을 반영하여 네이트 뉴스는 7월 7일부로 연예 뉴스에서 댓글 서비스를 종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작성하신 댓글은 서비스 종료 이후에도 'MY 댓글'을 통해 확인 및 삭제하실 수 있다"고 했다.


특히 네이트는 "7월 7일부로 'MY 댓글'이 다른 사용자에게도 공개되어 그동안 작성한 댓글이 공개됨을 안내해 드린다"고도 발표했다.

네이트는 "'내 댓글 구독'의 On/Off는 다른 사용자의 'MY 댓글'에 내가 작성한 댓글의 등록현황이 보이는 '구독 기능'과 다른 사용자가 내 'MY 댓글'을 보는 것을 허용하는 '공개 기능'을 동시에 제공해왔다"며 "그러나 갈수록 댓글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됨에 따라 '공개 기능' 설정을 제외할 예정으로, 이번 기능 변경을 통해 'MY 댓글'에서 제공하는 작성 댓글과 관련 현황을 다른 사용자도 볼 수 있게 된다"고 알렸다.

네이트는 "네이트 뉴스는 더욱 깨끗하고 공정한 댓글 문화로 찾아뵙겠다"고 했다.

▲ 사진=아이유 인스타그램     © 오원상

한편 가수 겸 배우 아이유에 대한 악의적인 게시물을 올린 누리꾼들이 벌금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일부 악플러들은 수위 높은 악플을 이어가고 있어 논란이다.


아이유에게 지속적으로 악플을 남겨온 한 다음 카페에서 일부 누리꾼들은 “아이고 참 무섭구랴 내 의견도 개진못하고요”, “사람이 어떻게 자기귀에 좋은 말만 듣고 사오?”, “집단으로 가면 이게 이슈되어서 그쪽 이미지만 나빠지지라” 등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앞서 아이유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는 “아티스트 아이유에 대한 과도한 비방과 무분별한 악플을 다수 게시하여 형법상 모욕죄 및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기소되었고, 그 죄질의 심각성이 상당하여 재판부의 직권으로 검사가 구형한 벌금보다 더 높은 무거운 벌금형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악플러들은 소속사의 강경대응에도 문제의식없이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


이처럼 최근 ‘댓글 풍선효과’가 끊이지 않고 있다. 국내 양대 포털 네이버, 카카오가 연예 뉴스에 대한 댓글을 잇달아 중단하자 네이트, 유튜브, 트위터, 카페 등으로 댓글 작성자들이 옮겨간 것이다.


현재 네이버는 뉴스에 인공지능(AI) ‘클린봇’을 적용하고 카카오는 댓글 신고 기준에 차별·혐오 항목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욕설과 비속어를 걸러내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다른 커뮤니티에서 추가로 악플이 생성되고 있어 관련 처벌 범위를 재편 및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예 뉴스 댓글을 포함한 개편 작업을 진행 중인 네이버 측은 “새롭게 연예 콘텐츠를 전달할 수 있는 방식을 고민 중”이라며 “다만, 연예 뉴스 및 댓글 개편 일정과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