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비유럽권 최초 코로나19 대응 유로화 소셜 커버드본드발행

김건우 | 기사입력 2020/06/30 [11:08]

주택금융공사,비유럽권 최초 코로나19 대응 유로화 소셜 커버드본드발행

김건우 | 입력 : 2020/06/30 [11:08]
[뉴스브라이트=김건우]

▲     © 김건우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 지원을 위해 5억 유로 규모의 코로나19 대응 소셜 커버드본드*를 제로금리 수준(유로화 기준)으로 발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커버드본드의 만기는 5년이고, 발행금리는 5년 만기 유로 미드스왑금리(-0.347%)에 0.35%의 가산금리를 더한 0.003%로 결정됐다. 이는 올해 1월에 이어 2회 연속 제로금리 수준으로 발행된 것이다.
 
특히, 비유럽권 국가 중 최초로 코로나19 대응 소셜본드*(사회적채권) 형태의 커버드본드로 발행됐으며, HF공사는 조달한 자금을 정책모기지 공급 용도로 활용해 코로나19로 자금 조달이 어려운 서민·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HF공사는 코로나19 글로벌 확산세가 장기화됨에 따라 유럽 현지 방문 및 투자자 직접 면담이 어려워지자 컨퍼런스 콜 등 비대면 방식의 로드쇼 등을 활용해 이탈리아, 아랍에미레이트 등 투자자 저변 확대에 성공했으며 이번 발행에는 ▲유럽 각국 중앙은행·국제기구(29%) ▲대형 자산운용사(40%) ▲연기금·은행(31%) 등 총 42개 투자자가 참여했다.
 
이정환 사장은 “코로나19 제2차 대유행 우려 등 금융시장 불안 요소 확대에도 불구하고, HF공사 커버드본드의 안정성과 코로나19 대응 소셜본드의 희소성을 인정받아 2회 연속 제로금리 수준으로 발행에 성공했다”며 “이번 발행을 통해 많은 서민이 내 집 마련에 도움이 되길 바라겠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아시아 대표 커버드본드 발행기관으로서 발행 규모 확대 등을 통해 저리의 정책모기지 재원 조달수단 다변화에 노력할 것”임을 밝혔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