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월별 컨테이너 처리량 3개월 연속 신기록 갱신

7월, 전년 동월 대비 10.7% 증가한 29만3,178TEU로 역대 월 최대 물동량 기록

김두영 | 기사입력 2020/08/20 [09:35]

인천항 월별 컨테이너 처리량 3개월 연속 신기록 갱신

7월, 전년 동월 대비 10.7% 증가한 29만3,178TEU로 역대 월 최대 물동량 기록

김두영 | 입력 : 2020/08/20 [09:35]

▲  인천항 모습



[뉴스브라이트=김두영] 인천항만공사는 7월에 인천항을 통해 처리된 컨테이너 물동량이 전년 동월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인 26만4,837TEU* 대비 10.7% 증가한 29만3,178TEU를 처리해 월 최대 물동량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작년 9월부터 감소추세가 지속되었으나, 지난 4월에 증가추세로 전환되어 4개월 연속으로 증가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1월에 7.5%의 증가율을 보인 이래 올해 7월에는 10%를 넘기면서 그간 최고 월별 증가율을 기록했다.
 
또한, 지난 5월 284,010TEU를 처리해 인천항 월별 컨테이너 처리량 신기록을 기록한 이후 3개월 연속해 신기록 갱신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1분기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69만9,776TEU로 전년대비 1.5%가 감소하였으나, 2분기에 들어서면서 84만6,702TEU로 전년대비 4.6%가 증가하였다. 월별 증가율로 보면 4월 1.3%, 5월 5.3%, 6월 7.3%로 점차 그 증가세가 커졌다.
 
7월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중 수입이 14만4,386TEU로 전체 물동량 가운데 49.2%를 차지했으며, 전년 동월대비 1만4,478TEU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
 
수출 물동량은 14만3,237TEU로 전년 동월대비 1만1,083TEU가 증가했으며, 환적 및 연안 물동량은 각각 4,682TEU, 873TEU로 집계됐다.
 
화물이 적재된 컨테이너를 국가별로 보면 대 중국 물동량은 11만5,916TEU로 전년 동월대비 13.5%(13,780TEU) 증가했고, 베트남은 2만9,559TEU로 전년 동월대비 10.6%(2,827TEU) 증가하였으며, 싱가포르는 2,497TEU, 홍콩은 6,701TEU로 각각 47.7%(806TEU) 및 13.7%(806TEU)의 증가율을 기록하였다.
 
화물이 비어있는 컨테이너(이하 공컨테이너)는 대 중국 물동량이 6만6,537TEU로 전년 동월대비 11.0%(6,575TEU) 증가했고, 국내 타항만이 1만7,570TEU로 전년 동월대비 15.1%(2,307TEU) 증가하였다.
 
7월 물동량의 증가 주요 요인으로는 올해 신규 서비스 개설과 관련된 중국, 베트남, 싱가포르, 홍콩 물동량 증가와 더불어 중국 및 국내 타항의 공컨테이너 리포지션 영향 등으로 풀이된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컨테이너 물동량의 증가세가 지속하고 있어 올해 안에 월 30만TEU 달성이 예상된다”면서, “앞으로도 우리공사는 동남아서비스를 강화함과 동시에 대형화된 원양서비스를 이용하는 수도권-미주의 화주 유치 등 물동량 증대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