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조성연의 '지고 맺다' 개인展 개최

본점 에비뉴엘 전층에서 8월 18일~10월 19일까지 전시

김두영 | 기사입력 2020/09/07 [09:52]

롯데백화점, 조성연의 '지고 맺다' 개인展 개최

본점 에비뉴엘 전층에서 8월 18일~10월 19일까지 전시

김두영 | 입력 : 2020/09/07 [09:52]

▲  조성연 전시포스터



[뉴스브라이트=김두영] 롯데백화점이 2020년 가을, 식물을 소재로 생명의 본질을 통찰하는 중견 사진작가 조성연의 개인전 “지고 맺다”展을 롯데백화점 본점 에비뉴엘 전층에서 8월 18일부터 10월 19일까지 개최한다.
 
코로나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공공 문화예술공간이 다시 휴관에 들어가면서 문화에 대한 목마름이 지속되고 있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기간 중 본점 에비뉴엘을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수준 높은 예술 작품 전시를 통해 심신의 안정과 위로를 선사할 예정이다.
 
가을의 사색적인 분위기를 선사하고자 마련된 조성연 작가의 <지고 맺다>展은 식물의 씨앗 단계부터 시들어 말라가는 일련의 생멸 과정을 의미 있게 들여다 보는 작품 24점을 선보인다. 조성연 작가는 식물의 성장과 소멸의 과정을 오랜 시간 섬세하게 관찰하고 그것을 프레임에 담아왔다. 씨앗의 발아 발화 시듦의 순간들을 사진의 시간으로, 죽은 듯 보이는 식물에 생기와 온기를 담아 고요해 보이지만 역동적이고, 죽은 듯 보이지만 생명력 가득한 이미지를 선사한다.
 
이처럼 생성과 소멸이 하나로 이어지는 우주의 원리를 다채로운 시감각으로 구현해 왔던 조성연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신작 “도시의 풀”을 선보인다. “도시의 풀”은 우리 주변에 늘 존재해왔지만 눈여겨보지 않았던 잡초들도 자세히 들여다 보면 화려한 위용이 그지 없음을, 서로 유사해 보이지만 뿌리 수만큼의 다양한 면모가 있음을 보여준다.
 
조성연의 신작은 롯데백화점 본점 에비뉴엘 1층에 전시되며, 각 층마다 4~5점의 작품들이 전시, 총 5개 층에 24점의 작품이 설치되어 가을의 분위기를 전달한다. 생명의 순환성과 존재의 본질을 다각도로 통찰하는 조성연 작가의 이번 전시가 사색과 성찰의 시간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