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주년 맞은 ‘투다리’, 대혁신운동 등 공개

서광식 | 기사입력 2018/07/18 [11:30]

30주년 맞은 ‘투다리’, 대혁신운동 등 공개

서광식 | 입력 : 2018/07/18 [11:30]
1.jpg
30년 장수기업 ‘투다리’가 롱런의 비결을 공개했다. 하루가 멀다 하고 프랜차이즈 브랜드가 생기고 사라지는 일이 반복되는 오늘날의 외식시장에서 30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꼬치구이 분야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투다리가 예비 창업자들을 위해 성공비결을 공개하고 나선 것.

투다리는 외식업계의 부침에도 불구하고 30년간 꾸준히 고객의 사랑을 받고 있는 꼬치구이 전문 브랜드인 만큼,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프랜차이즈 창업 브랜드를 찾고 있는 예비 창업자들에게 창업의 길잡이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투다리의 성공비결 첫 번째는 트렌드를 주도하는 힘에서 찾을 수 있다. 투다리는 80~90년대 거리를 온통 꼬치 굽는 냄새로 가득 차게 만들었던 ‘꼬치구이 전문점의 전설’이다. 일본식 선술집 형태로, 꼬치구이 전문점이 낯설던 1987년 처음 문을 열면서 새로운 트렌드를 창조해 냈고, 성공의 길로 이끈 것이다.

이후 중국, 태국 등 해외 시장에 진출하며 현재 국내외에 2,000여 개의 점포를 운영 중인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

성공비결 두 번째인 ‘변화는 하지만, 변함없다’는 투다리의 경영전략이라 할 수 있다. 투다리 브랜드만의 고유한 가치를 지키면서도 지속적인 환경보수와 신메뉴 출시로 고객들의 잠재된 니즈까지 충족시키는데 앞장서 왔다. 이를 통해 가맹점의 안정적인 매출을 견인하며 본사와 가맹점과의 신뢰관계를 두텁게 형성한 것 역시 큰 힘이 됐다.

투다리는 이 같은 ‘가맹점을 감동시키는 경영’의 일환으로, 오래된 점포들을 본사 지원을 통해 새롭게 단장하는 ‘투다리 대혁신운동’도 추진 중이다. 본사와 지부(사)가 비용의 60~70%를 부담해 노후 점포의 주방시설은 물론 점포시설물을 보수하고 유니폼과 메뉴북, POP 등의 품목은 무상으로 지원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오랜 시간 함께 해온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보답과도 같은 것이다.

한편, 투다리는 가맹사업 외에도 꼬치류, 볶음류 등의 각종 냉동제품과 짜장 소스, 해물 비빔 소스 등 각종 캔류 제품과 어묵, 김치 등의 제품을 자체 공장에서 생산해 대형 마트와 편의점, 국방부 등에 납품하여 본격적인 종합 식품회사로 거듭나고 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