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인기 가수, 갑질…외제차 매장서 "안돼? 내가 되게 해줄까" 무시무시한 협박

온라인뉴스팀 | 기사입력 2018/08/02 [11:40]

90년대 인기 가수, 갑질…외제차 매장서 "안돼? 내가 되게 해줄까" 무시무시한 협박

온라인뉴스팀 | 입력 : 2018/08/02 [11:40]
0000664987_002_20180802101642559.jpg▲ 사진 = MBN
 
90년대 인기 가수의 갑질 소식이 전해져 시선이 모이고 있다.

MBN 측이 어제(1일) 뉴스 보도를 통해 밝힌 바에 의하면 90년대 인기 가수 A씨는 2년 전 차량을 구매한 뒤 3번의 결함이 생기자 매장을 방문해 난동을 피웠다.

A씨는 차량 판매자들을 향해 "너희들 때문에 고기도 못 사고 욕 X나게 먹었으니까 서울에서 제일 좋은 고깃집에서 5근 사서 보내", "새 차 비싼 걸로 가져와", "못 하면 못 한다고 얘기하라고. 내가 되게끔 만들어줄 테니까" 등 무시무시한 발언을 전한 것으로 알려진다.

매장 관계자는 뉴스 인터뷰를 통해 "사장님께서 개인 사비로 그분꼐 위로차 신차 값 환불을 말씀 드렸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90년대 인기 가수였던 A씨는 고의로 매장 내 태블릿PC를 바닥을 향해 내동댕이치고 입간판을 부서뜨려 충격을 안겼다.

또한 A씨는 와이셔츠 손목 부분을 걷어 올리며 화가 난다는 듯 제스쳐를 취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연예문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