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 미루려 부정입학?" 정용화, 결국 무혐의…'유재석 정보' 주식 내부거래는?

미디어콘텐츠팀 | 기사입력 2018/10/09 [20:34]

"입대 미루려 부정입학?" 정용화, 결국 무혐의…'유재석 정보' 주식 내부거래는?

미디어콘텐츠팀 | 입력 : 2018/10/09 [20:34]

▲ 사진 = 정용화 SNS     © 미디어콘텐츠팀


입대를 미루기 위한 대학원 부정입학 의혹에 씨엔블루 정용화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반면 그의 면접 불참 사실을 숨기고 임의로 점수를 부여한 경희대 교수는 징역 10개월을 선고 받았다.


정용화는 지난 2016년 6월에도 자신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가 개그맨 유재석을 영입한다는 내부 정보를 미리 입수해 2억원에 달하는 부당한 시세 차익을 챙긴 혐의를 받았으나 역시 '혐의 없음' 처분을 받았다.


그는 "주식 취득 당시 유명 연예인의 영입에 관한 협의가 전혀 진행되지 않은 시점이었기 때문에 해당 사실을 전혀 모른 상태에서 FNC엔터 주식을 매수한 것"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씨엔블루 이종현은 유재석과 관련한 미공개 정보 이용 주식거래 사실이 드러나 벌금 2천만원을 선고 받았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