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캐슬 스포, 치솟는 시청률...결말과 윤세아 나이, 조미녀 등 누리꾼들 관심

손헌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1/12 [07:12]

스카이캐슬 스포, 치솟는 시청률...결말과 윤세아 나이, 조미녀 등 누리꾼들 관심

손헌철 기자 | 입력 : 2019/01/12 [07:12]

▲     © 손헌철 기자



갈수록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하는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 시청률과 결말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드라마 인기와 함께 스카이캐슬(SKY캐슬) 줄거리, 등장인물, 결말 스포, 윤세아 나이, 조미녀 등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렸다.

10%가 넘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 중인 드라마 스카이캐슬은 세리·예서·영재·김주영 등을 중심으로 재벌들의 입시에 관련되 스토리를 다뤘다.

모든 캐릭터는 양면성을 지니고 있다. 선과 악, 친근함과 의문스러움 등 하나로만 설명할 수 없는 이중적인 면모가 캐릭터를 더욱 인간적으로 그려낸다. 또한 그 간극에서 발산되는 반전미는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기에 충분했다.

먼저, 두 딸의 입시를 통해 자신의 욕망을 이루고 싶어 하지만 그 과정에서 흔들리는 한서진(염정아). 처음 발견한 박영재(송건희)의 일기 때문에 김주영(김서형)을 의심했지만, 입시 코디를 계속 받기 위해 무릎까지 꿇었다.


그러나 지난 방송에서 일기가 캐슬에 공개되자 "아냐, 문제없어. 우리 예선 영재하고 달라. 다르고 말고"라며 불안한 마음을 스스로 붙잡았다. "죽기 전엔 모르는 거죠, 죽어봐야 아는 거니까"라는 영재의 아빠 박수창(유성주)의 말도 그녀의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았다. 가난했던 '곽미향'이라는 과거에서 벗어나기 위해 탁월한 모사꾼으로 살아온 서진. 욕망을 이루기 위해 무슨 일이든 해왔지만 마음을 짓누르는 불안감 앞에서는 어쩔 수 없이 흔들렸다. 그녀를 인간적으로 이해하게 되는 이유다.

서진 못지않게 양면성을 띠는 아빠들도 있다. "비교과는 또 뭐야? 공부만 잘하면 됐지 뭐가 그렇게 복잡해"라며 입시에 대해선 전혀 모르지만, 서울의대쯤은 당연히 합격할 것이라 생각하는 강준상(정준호). 하지만 딸 강예서(김혜윤)의 전교회장 선거를 통해 경쟁자 황치영(최원영)보다 우위에 서고자하는 내면이 폭발했다. 체면 때문에 대놓고 드러내진 않지만 딸의 성적을 은근히 자랑하고, 전교회장에 당선되자 누구보다 좋아하는 모습이 현실적이었던 것.

또한, 가부장적인 차민혁(김병철)의 이중적인 면모는 그를 도저히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로 부상하게끔 했다. 노승혜(윤세아)가 주영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며 "난 당신이 애들 가르치다 영재네처럼 부모자식 사이 틀어질까 그게 제일 걱정돼요"라고 말했지만, 이에 "제발 맘 좀 독하게 먹어. 부모가 강해야 애들 인생 성공시키는 거야"라고 일갈했다. 하지만 서재에 혼자 남은 민혁은 승혜의 말을 신경 쓰며 얼굴에 걱정스러운 낯빛이 내비쳤다. 아이들의 교육에는 자신만만한 민혁이지만 혹시나 비극이 닥쳐올 수도 있다는 걱정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는 없었다.

마지막으로 캐슬에 "비극의 중심"이라는 존재로 떠오른 주영.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던 그녀가 의문의 존재 케이(조미녀) 앞에서 눈물을 글썽이며 처음으로 감정의 변동을 보여줬다. 지난 방송에서는 자신을 취재하러 다닌다는 이수임(이태란)과 갑자기 찾아온 수창 때문에 유난히 불안해하기도 했다.

하지만 주영은 다른 인물들과는 달리 이를 숨기기 위해 자신만의 방법을 택하면서 인간이 가진 다양한 면을 보여줬다. 위협해오는 수창 앞에서 "저도 말 할 수 없이 안타깝습니다만, 그게 제 책임입니까"라고 오히려 맞대응을 하고, 자신에 대한 의심을 거두기 위해 예서 전교회장 당선에 사활을 걸었다. 두려움을 느끼고 불안함에 휩싸이기도 하지만, 이를 떨쳐내기 위해 더욱 센 방법을 선택하는 캐릭터가 바로 주영이었다.

더불어 아이들을 지키려고 고군분투하지만 황우주(찬희)의 성적이 떨어지자 고민하는 수임, 우아한 말투와 달리 반란을 꾸미는 과정에서 인간미를 보여준 승혜, 줄타기에 성공하기 위해 하루에도 몇 번씩 마음이 바뀌는 진진희(오나라)와 우양우(조재윤) 부부 등 인간의 입체적인 면을 보여주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SKY 캐슬' 캐릭터들. 그 덕분에 시청자들 역시 "'최애캐(최고로 애정하는 캐릭터)'가 매회 달라진다"며 캐슬 이야기에 더욱 빠져들고 있다.

지난 11월 23일 방영한 스카이캐슬 1회 시청률은 1.7%(닐슨코리아)에 불과했지만 재밌다는 입소문이 나면서 시청률은 점차 상승해 지난 4일 방송분인 13회는 13.3%를 기록했다. 14회 시청률은 무려 수도권 17.3%, 전국 15.8%를 나타냈다.

5일 방송분에서는 충격적인 엔딩이 공개됐다. 스카이 캐슬 난간 앞에 서 있던 김혜나(김보라)가 추락한 것. 혜나의 죽음이 자살인지 타살인지를 놓고 뜨거운 논쟁이 벌어지는 가운데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스카이캐슬' 대본집이 유출되며 누리꾼들 사이에선 혜나의 사망이 거의 확실시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김혜나의 친모가 간호조무사 출신이라는 점에 주목, 김혜나와 강예서가 출산 직후 '바꿔치기' 당했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