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나기 후 맥류 품질·생산성 높이는 비법은

땅 밟아주고 물빠짐 골 정비, 웃거름 주면 효과적

박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1/18 [13:20]

겨울나기 후 맥류 품질·생산성 높이는 비법은

땅 밟아주고 물빠짐 골 정비, 웃거름 주면 효과적

박정훈 기자 | 입력 : 2019/01/18 [13:20]
[뉴스브라이트] 농촌진흥청은 겨울나기 후 맥류의 품질과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관리 요령을 소개했다.

이번 겨울은 평년보다 평균 기온이 낮아 맥류의 언 피해가 예상된다. 지역에 따라 습해나 가뭄으로 인한 생육 부진도 우려돼 대비가 필요하다.

맥류는 물빠짐이 잘 되지 않으면 서릿발 현상이 나타난다. 이는 언 땅이 녹으면서 솟구치는 것인데, 뿌리가 드러나 얼거나 말라 죽을 수 있다.

답압기로 밟아주기남부 지방은 서릿발 현상이 나타나기 쉽다. 땅이 녹는 2월 상·중순경에 답압기를 이용해 밟아주고, 물빠짐 골을 잘 정비해준다.

피해가 발생한 곳을 밟아주면 뿌리 발달이 좋아져 쓰러짐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수량이 3~4% 느는 효과도 있다. 그러나 토양에 수분이 많거나 자람이 좋지 않을 때, 마디 사이가 길어지기 시작하면 밟아주기를 피하는 것이 좋다.

가뭄이라면 줄뿌림한 곳은 물을 흘러대고, 흩어뿌림한 곳은 헛골에 물을 댄 뒤 바로 빼준다. 규모가 작은 경사지 밭은 자동물뿌리개로 물을 준다.

밀·보리는 겨울나기 후 웃거름을 주면 효과적이다. 북부지방은 3월 상순, 중부지방은 2월 하순~3월 상순, 남부지방은 2월 중순~하순께 준다. 10a당 요소 9~12kg을 주면 알맞다.

빵을 만드는 데 쓰이는 밀 품종1)은 웃거름을 주면 수량이 늘고 품질 좋은 밀가루를 만들 수 있다. 다만 거름을 너무 많이 주면 쓰러지는 원인이 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습해를 심하게 입은 맥류에는 표준량보다 요소를 50% 늘리거나 요소 2%액2)을 10a당 100L 뿌려주면 도움이 된다.

잡초 방제와 관련된 약제 정보는 농촌진흥청 검색 포털 농사로에서 작물과 시기에 맞는 약제를 찾을 수 있다.3)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작물재배생리과 오명규 과장은 "겨울나기 후 맥류가 자라는 시기에 따라 재배 관리에 조금 더 주의를 기울이면 품질과 생산량을 더욱 높일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