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홍보문 논란, 걱정하지 않고 와도 좋다고 해 많은 이들은 불안감 떠는데,,, 돈벌이만 혈안 비판

손헌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12:57]

버닝썬 홍보문 논란, 걱정하지 않고 와도 좋다고 해 많은 이들은 불안감 떠는데,,, 돈벌이만 혈안 비판

손헌철 기자 | 입력 : 2019/02/11 [12:57]

 

▲ 사진 : 방송캡쳐     © 손헌철 기자



인기아이돌그룹 Bigbang 멤버 중 1인인 승리가 홍보를 했던 나이트클럽 버닝썬이 홍보문으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는 이 업체의 사장이 이에 대한 글을 올린 이후 부터다.

 

버닝썬 사장은 지난 주 금요일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계정에 최근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을 의식한 듯 자신들을 둘러싼 소문에 휘둘리지 않겠다면서 걱정하지 않고 와도 좋다는 홍보문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버닝썬은 지난 달 중순 엠비씨에서 뉴스를 통해 한 남성이 관계자로부터 구타를 당하는 폐쇄회로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후 인터넷 폭로 전문매체 dispatch는 버닝썬의 전 직, 현 직원들을 통해 내부자들과 나눴던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했는데, 대화내용에는 그 클럽 안에서 성폭력이 빈번하게 이뤄졌을 뿐만 아니라 이들이 성관계 영상 공유까지 일삼았다는 것이 나와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일부 직원들이 약물을 여성 손님들에게 주기도 했다고 보도해 충격을 안겼다. 하지만 클럽 측은 이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을 하고 나섰다.

 

더욱이 얼마 전에는 인터넷에 브이아이피룸에서 한 여성이 성폭력을 당하는 듯한 영상이 올라왔고, 그 사장도 자신의 클럽이 맞다고 시인을 했다.

 

이런 가운데 버닝썬 사장이 홍보문을 올려 고객들을 안심시키려는 것 자체가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그는 앞서 한 전직 직원이 영상 속 여성에 대해 눈이 맥이 풀리고 맥이 빠졌다라고 설명한 것과 관련해 해당 직원을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를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은 더하고 있다.

 

많은 이들은 그 곳에서 일어난 일들이 폭로가 되면서 불안감을 나타내고 있는 상황에서 안심하고 오라고 홍보문을 올리는 것은 돈벌이에만 혈안이 돼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