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규 회장이 설립한 포니정재단, 학술 연찬회 열고 학술지원증서 수여식 개최

조필영 | 기사입력 2019/03/15 [15:17]

정몽규 회장이 설립한 포니정재단, 학술 연찬회 열고 학술지원증서 수여식 개최

조필영 | 입력 : 2019/03/15 [15:17]

정몽규 회장이 설립한 포니정 재단이 포니정 학술지원 연구자의 학술교류와 성과 공유를 위한 제2회 포니정 학술 연찬회를 삼성동 파크하얏트서울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철수 포니정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재단 이사진, 김형찬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장, 백영서 연세대학교 사학과 교수 등 인문학자 3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강연과 토론을 통해 한국학 연구 동향을 살펴보는 시간과 정몽규 회장이 설립한 포니정재단의 다양한 인문학 학술지원 성과를 공유하는 시간이 마련됐으며, 국내외 인문학자 간의 활발한 학술 교류가 이루어져 눈길을 모았다. 
 
학술회 1부 행사는 연세대학교 사학과 백영서 교수의 초청 강연과 자유토론이었다. 백영서 교수는 지방적인 것, 지역적인 것, 지구적인 것을 하나의 차원에서 결합해 분석하는 학문인 지구지역학(Glocalogy)에 의한 한국학 정체성의 재구성을 제안했으며, 한국학 연구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해 많은 박수를 받았다. 
 
행사 2부는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국제한국학센터 조성택 소장의 한국학 연구 동향 리뷰를 시작으로, 포니정 재단의 지원으로 연구를 진행한 정동훈 서울교육대학교 사회과교육과 조교수, 신호재 국제응용현상학연구소 연구원, 나데쉬다 바헴(Nadeschda Bachem)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포니정 연구교수, 제니퍼 허프(Jennifer Hough)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포니정 연구교수의 연구 결과 발표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2019년 수혜자로 선정돼 연구를 시작하는 김정원 캘리포니아 리버사이드대 음악인류학 박사, 김한웅 하버드대 역사학 박사에 대한 학술지원증서 수여식도 열렸다. 김정원 박사와 김한웅 박사는 정몽규 회장이 설립한 포니정재단의 후원하에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김정원 박사는 ‘정체성(재)인식, (재)형성, 재현의 통로로서, 문화, 사회, 정치적 활동의 장으로서 케이팝 팬덤 연구’를 주제로, 김한웅 박사는 ‘근세 티베트와 몽골에 있어서의 기우제(祈雨祭) 전통’을 주제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정몽규 회장의 포니정재단은 2005년 설립된 재단으로, ‘기본이 바로 서야 경쟁력이 생긴다’는 故 정세영 회장의 뜻을 이어받아 2009년부터 인문학 분야 학술지원 사업을 적극적으로 진행해오고 있다. 
 
2013년부터는 박사 취득 5년 이내의 인문학 신진학자에게 1년간 연구비 4천만 원과 출판지원금 1천만 원을 지원 중이며,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과 체결한 한국학 지원 MOU를 통해 해외 각지의 신진 한국학자를 국내로 초대해 고려대학교 연구교수로 임명하고 연구 및 출판을 지원하는 ‘포니정 펠로우십(Pony Chung Fellowship)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또한 국내외 석/박사가 참여하는 한국학 세미나인 ‘민연 젊은 한국학 아카데미(RIKS Academy)’ 등도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