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드디어 오늘 첫 방송

박재성 | 기사입력 2019/04/08 [18:09]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드디어 오늘 첫 방송

박재성 | 입력 : 2019/04/08 [18:09]

▲ (사진=MBC 제공)     © 박재성



[뉴스브라이트=박재성]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이 오늘(8일) 밤 10시 드디어 그 베일을 벗는다.

이 드라마는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간(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통쾌 작렬 풍자 코미디 드라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제작단계에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이유 중 하나는 바로 근로감독관이라는 직업군을 소재로 다뤘다는 점이다.
 
여기에 전작 ‘앵그리 맘’을 통해 한국 교육의 현실을 냉철하면서도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냈던 김반디 작가가 이번엔 대한민국을 강타한 현재 진행형의 뜨거운 감자인 ‘갑질’ 문제를 소재로 우리 혹은 내 이웃의 이야기가 될 수도 있는 갑질의 현실을 근로감독관이라는 직업군을 통해 통쾌하게 응징하는 스토리를 담아낼 예정으로 그 기대감은 더욱 높아질 수밖에 없다.

배우들의 케미 또한 기대감을 상승시키는 주요 요인이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중심에는 바로 대한민국 대표 믿보 배우 김동욱이 있다. 더불어 김경남, 류덕환, 박세영을 비롯, 설인아, 이원종, 아역배우 이나윤까지 캐릭터 싱크로율 200%을 기대케 만드는 특급 캐스팅 라인업은 김동욱을 중심으로 다양한 케미와 역대급 연기 앙상블을 예고한다. 그 중에서도 김동욱과 사제지간인 김경남과의 독특하고 신선한 브로맨스를 중심으로 사회의 악덕 갑질 악행을 벌이는 다양한 캐릭터들간의 대결은 배우들의 빈틈없는 연기력과 최강의 시너지를 폭발 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처럼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스토리에 담긴 ‘갑질 응징’이라는 단어만으로도 예비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동시에, 안방극장에 공감과 힐링 그리고 짜릿한 통쾌함까지 선사해줄 단 하나의 드라마로 뜨거운 관심과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억울하고 원통한 사람들을 위해 갑질과 대신 싸워줄 근로감독관 조진갑은 마치 히어로 같은 매력을 발산하는 동시에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리는 오감만족 맹활약 펼칠 것으로 기대되고 있어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을 반드시 봐야 하는 핵꿀잼 시청 포인트로 꼽히고 있다.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오늘(8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