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식약청장-연구원장 주주등재 등 의혹에 몸살

김수빈 | 기사입력 2019/05/17 [13:06]

메디톡스, 식약청장-연구원장 주주등재 등 의혹에 몸살

김수빈 | 입력 : 2019/05/17 [13:06]

▲ 사진 = JTBC 뉴스 캡쳐    


지난 16일 JTBC 탐사플러스는 메디톡스가 보톡스를 개발할 당시 관련 기관인 식약청장 등을 주주로 끌어들여 허가에 도움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JTBC 탐사플러스에 따르면 현재 의약품 생산공정을 관리감독하는 기관은 '식약처', 메디톡스의 제품 개발 당시에는 '식약청'이었다. 그런데 JTBC 취재진이 메디톡스가 직접 작성한 주주명부에서 당시 식약청장이었던 양규환 전 청장의 이름을 발견한 것.
 
메디톡스 주주명부에 주주로 기재돼 있는 하모 씨의 주석에 양 전 청장의 이름이 적혀있었다.
 
메디톡스 정현호 대표와 양 전 청장은 사제지간이며, 양 전 청장은 보톡스 원료인 보톨리눔균을 국내에 최초로 도입했다. 정 대표는 이를 토대로 보톡스의 국산화에 성공했다.
 
JTBC 보도에 따르면 양 전 청장이 주식을 취득한 지난 2000년 7월에 양 전 청장은 식약청 산하 국립 독성연구원장으로 재직하고 있었으며, 한 달 뒤에 제3대 식약청장에 임명됐다. 이후 양 전 청장이 재임 중이던 2002년 2월, 메디톡스는 토종 보톡스 제품의 조건부 제조를 식약청에 신청했고, 2개월 뒤 허가를 받았다.
 
한편 하씨 이름으로 매입된 주식 일부는 이듬해 3배가 넘는 가격에 매도됐다. 
 
또한 메디톡스의 주주명부에는 당시 식약청 산하 독성연구원 길모 원장의 이름도 있었다. 길 전 원장은 "공무원 재직 당시 일체 주식은 하지 않았다"며 부인했다.
 
한편 식약처는 "당시 업무 관련 주식을 샀다면 공무원 규정 위반 소지가 있다"며 문제가 있음을 인정했지만 "위법성 여부는 수사기관에서 판단해야할 몫"이라고 밝혔다.
 
메디톡스는 이 외에도 제조번호를 마음대로 바꾸고 실험용 원액을 쓰는 등 조작 정황도 포착됐다.
 
JTBC가 입수한 생산공정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6년 메디톡스는 국내 최초로 '토종 보톡스'로 불린 메디톡신의 판매 허가를 받았다.
 
메디톡스는 같은 해 6월까지 18차례, 모두 4만 7000여 개의 제품을 생산했다. 그 중 불량으로 폐기한 제품이 1만 6000여개였다. 
 
JTBC 측은 불량품이 반복 생산되면 원인 규명이 될 때까지 생산을 중단해야 하지만 19번째부터 4차례 생산된 제품 비고란에 기존 폐기 제품들의 번호가 나란히 적혀 있는 것을 발견했다.
 
메디톡스가 제조번호를 바꾼 정황은 당시 임직원의 메모, 업무일지, 이메일에서도 찾을 수 있었고, 메디톡스의 정현호 대표에게도 이메일이 발송된 것으로 밝혀졌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실험용 원액을 만든 적은 있지만 제품에 사용한 적은 없다"며 관련 내용을 부정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