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의원 한센병 논란에도 당당? "사이코패스냐 물어볼 수 있어"

홍은비 | 기사입력 2019/05/17 [14:23]

김현아 의원 한센병 논란에도 당당? "사이코패스냐 물어볼 수 있어"

홍은비 | 입력 : 2019/05/17 [14:23]

▲ SNS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해 논란이 발생했다.

지난 16일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은 YTN `더뉴스-더정치`에 출연해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라디오에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향해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본다`고 발언한데 대해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이코패스는 학술용어고 언론에서도 사용하며 대중적인 용어"라고 두둔하자 "그렇게 치면 똑같이 들이댈 수 있지 않을까 한다"며 한센병을 이야기했다.

또한, 김현아 의원은 "한센병은 상처가 났는데 그 고통을 느끼지 못해서 방치해서 더 커지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같은 국민이라고 생각하시는데 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그런 의학적 용어들을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현아 의원은 지난 16일 오후 페이스북에 “오늘 YTN 방송 중 논란이 됐던 발언에 대한 팩트”라는 글을 남겼다.

한센병 언급 논란에 그는 “우리가 정치의 품격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저도 이 자리에서 한센병이나 사이코패스라는 말을 직접적으로 대입해서 쓰지는 않겠다. 제가 빗대어 말씀드린 것은 타인의 고통에 대해서 공감하지 못하는 걸 사이코패스라고 한다면 자신의 고통을 느끼지 못해서 그 상처가 더 커지게 방치하는 건 한센병이라고 한다. 대통령께서 자신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어떻게 생각하시느냐에 따라서 저는 똑같은 대입을 통해서 대통령에게도 사이코패스가 아니냐라고 물어볼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