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경찰 간부, 만취 상태로 교통사고 내고 '줄행랑'

이희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5/18 [18:43]

현직 경찰 간부, 만취 상태로 교통사고 내고 '줄행랑'

이희선 기자 | 입력 : 2019/05/18 [18:43]

▲ 현직 경찰 간부, 만취 상태로 교통사고 내고 '도주'     © 이희선 기자


[뉴스브라이트=이희선 기자] 현직 경찰간부가 음주운전을 하다 신호 대기 중이던 앞차를 추돌한 뒤 달아났다가 자수했다.

 

18일 전남 순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47분쯤 광양경찰서 소속 A경감이 순천 팔마체육관 앞 오거리에서 자신이 몰던 승용차로 신호 대기 중이던 B씨(34·여)의 승용차를 들이받고 도주했다.

사고를 당한 B씨는 A경감의 차량번호를 확인한 뒤 112에 신고했다.

A경감은 다음날 오전 경찰에 자수했다.

이날 사고로 B씨는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A경감은 면허정지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9%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A경감에 대한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희선 기자 aha080@gmail.com

안녕하세요? <뉴스브라이트> 이희선 기자입니다. 교육과 취업, 사회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한국교육신문연합회 사무총장, 뉴스에듀신문 대표기자 aha080@gmail.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