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의사 치료법은 "엄마에게 칼 휘둘러라" 직원까지 '성희롱'

홍은비 | 기사입력 2019/05/30 [07:20]

김현철 의사 치료법은 "엄마에게 칼 휘둘러라" 직원까지 '성희롱'

홍은비 | 입력 : 2019/05/30 [07:20]

▲ BMC 방송화면 캡처     © 홍은비



[뉴스브라이트=홍은비]'피디수첩' 김현철 정신과의사의 그루밍 성폭행 의혹이 방송됐다.

MBC 'PD수첩'에서는 정신과의사 김현철을 둘러싼 논란이 공개됐다.

과거 2013년 MBC '무한도전'에 출연, 이후 '무도 정신과 의사'로 이름을 알린 김현철은 TV와 라디오 등에 출연했다.

두 명의 여성환자는 김현절 의사가 상담 중 "엄마에게 칼을 휘둘러라, 자해하라더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두 사람은 김현철 정신과의사가 "일본 여행을 갔는데 눈을 떠보니 나의 몸을 만지더라" "노골적으로 관계를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한편, 김현철의 병원에서 근무했던 전 직원들은 ‘PD수첩’과의 인터뷰에서 김현철이 습관적으로 환자나 직원을 성희롱하고 환자와의 내담 내용을 주변인들에게 말하고 다녔다고 이야기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