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1일 11시, 세계가 부산을 향해 하나 되다

"턴투워드부산"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식 개최

박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18/11/09 [11:08]

11월 11일 11시, 세계가 부산을 향해 하나 되다

"턴투워드부산"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식 개최

박정훈 기자 | 입력 : 2018/11/09 [11:08]
[뉴스브라이트] 6.25전쟁 당시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소중한 생명을 바친 유엔참전용사들을 기리기 위한 국제추모식이 오는 11일 부산에서 열린다.

국가보훈처는 9일 오는 11월 11일 오전 11시 세계 유일의 유엔묘지가 있는 부산유엔기념공원에서 부산을 향해, 하나 되는 순간이라는 주제로 "턴투워드부산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식"을 개최한다.라고 밝혔다.

이날 추모식은 국내외 6.25참전용사와 유가족, 참전국 주한 외교사절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참전국 국기 입장을 시작으로 국민의례와 1분간 묵념, 영상물 상영, 헌화, 인사말씀, 추모사,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11시 정각 부산시 전역에 추모 사이렌이 울리면 1분간 묵념을 통해 유엔군 전사자를 추모하게 되며, 이때 장병들의 희생과 공헌을 기리기 위한 예포 19발을 발사한다.

총 2막으로 구성된 기념공연의 제1막 Remembrance는 최연소 유엔군 전사자인 도운트 이병의 사연을 소개하고, 전사 당시 나이 또래인 한국 고등학생이 감사편지를 낭독한다.

편지낭독자는 포항제철고 2학년 배정훈 군으로, 2017년도 유엔 참전용사에게 감사편지 쓰기 대회 고등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유엔기념공원에는 도운트 이병의 이름을 딴 도운트 수로도 설치돼 있어 최연소 전사자인 그를 추모하고 있다.

기념공연 제2막 대합창은 뮤지컬배우 소냐와 부산남구소년소녀합창단, 국군 성악병들이 전쟁 고통이 없는 더 나은 세상을 기원하며 Heal the World를 참가자들과 함께 부를 예정이다.

올해 추모식에는 조지 퓨리 캐나다 상원의장과 연아 마틴 상원의원 등 캐나다 상원의원단이 참석해 행사의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조지 퓨리 상원의장은 이날 추모식에서 참전국을 대표해 추모사를 낭독한다.

한편, 이번 국제추모식을 맞아 다양한 계기행사도 준비됐다.

국가보훈처는 지난 8일부터 오는 13일까지 5박 6일 일정으로 16개국 유엔참전용사 유가족 110여 명을 초청, 이들에게 감사와 위로의 마음을 전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 12일 오후 8시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는 유엔참전용사 추모를 위해 유가족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평화음악회가 열릴 예정이다.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오는 11월 11일 오전 11시는 625 전쟁 당시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들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목숨을 바쳤던 유엔참전용사들을 추모하는 1분 묵념의 시간이다. 세계에서 단 한 곳뿐인 유엔묘지가 있는 부산유엔기념공원을 향한 묵념에 많은 국민들의 동참을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