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기후 빅데이터, 미래 산업의 동력이 되다

"2018 기상기후 빅데이터 포럼"으로 기상융합서비스의 가치 확산 방안 모색

박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18/11/09 [16:33]

기상기후 빅데이터, 미래 산업의 동력이 되다

"2018 기상기후 빅데이터 포럼"으로 기상융합서비스의 가치 확산 방안 모색

박정훈 기자 | 입력 : 2018/11/09 [16:33]
[뉴스브라이트] 기상청은 9일 서울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기상기후 빅데이터의 다양한 융합서비스 성과를 공유하고 새로운 가치 창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2018 기상기후 빅데이터 포럼’을 개최했다.

2014년부터 시작된 기상기후 빅데이터 포럼은 대용량 기상데이터의 가치와 이해 확산을 위해 농업 관광 에너지 교통 등 10개 분야에서 새로운 기상 융합서비스를 발굴했다.

이번 포럼은 기존의 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분야별 산업 발전을 위한 기상기후 빅데이터 최적화와 성과 확산 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주제 발표로는 ‘해상도 높은 기상기후 빅데이터의 중요성’, ‘기상정보를 활용한 채소류 수급과 가격 예측 시스템 개발’, ‘기업에서 기상기후 빅데이터 활용 방안과 사례’가 소개됐다.

토론자 토의는 연세대 조성배 교수, 국가정보자원관리원 하민상 과장, 한국데이터진흥원 이정현 실장, 투이컨설팅 김찬수 상무 등이 참여해 빅데이터 플랫폼 자료 유통 IT기술 기상서비스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기상융합서비스가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그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정부와 민·관 간의 소통과 협력을 계속 이어갈 것이며, 실질적인 사회·경제적 가치 창출과 신성장 산업 동력이 되기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