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시세 찬바람...잠실 리센츠 아파트 1주일 사이 8천만원 '급락'

정나래 | 기사입력 2018/11/10 [12:40]

서울 아파트 시세 찬바람...잠실 리센츠 아파트 1주일 사이 8천만원 '급락'

정나래 | 입력 : 2018/11/10 [12:40]

"지금 집 사면 큰 손해 감수해야"..."서울 아파트 값 추가 하락 지속 전망"

 

9.13부동산 대책 이후 강남권을 중심으로 서울 아파트 시세가 빠르게 떨어지고 있는 가운데,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 아파트에서 전주 대비 8천만원 하락한 매물이 등장했다.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 아파트 59제곱미터 시세는 지난주 15억원에 매물이 나왔었다. 그런데 이번주엔 8천만원 하락한 14억2천만원의 매물이 등장했다.

 

인근 부동산 공인중개사 설명에 따르면 “인근 아파트 값이 하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59제곱미터 아파트가 15억원에 팔리지 않자, 추가적인 가격하락을 예상한 한 집주인이 집을 속히 처분하기 위해서 판매 가격을 낮춘 내놓은 것”이라며 “그러나 시세가 계속 빠지고 있고 매수자가 없는 상황에서 실제 집이 판매 될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서울은 주택 거래량이 줄면서 집을 파는 사람의 입지도 좁아진 상황이다. 서울의 매수우위지수는 지난 5일 67.2로, 정점을 찍었던 9월 3일의 171.6에서 급하강했다.

 

매수우위지수란 매수자와 매도자 간의 우열을 따지는 지수로, 100을 넘기면 시장에 매수자가 상대적으로 많은 반면 100 이하일 경우 매도자가 많은 것을 뜻한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지금은 호가가 너무 올라 아파트 매입은 매우 적절하지 않다. 매물을 늘어나고 있지만, 매수가 실종된 상태”라며 “집값 오름세가 이어진 지역을 중심으로 단기간 내에 수억원 대 집값 하락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